•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상을 실감하다’…콘진원, 도심속 미디어아트 ‘광화원·광화인‘ 공개

‘상상을 실감하다’…콘진원, 도심속 미디어아트 ‘광화원·광화인‘ 공개

기사승인 2022. 01. 13.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일 경복궁역 메트로미술관 2관에서 2차 콘텐츠 공개
clip20220113172145
광화원 ‘영원의 빛-영원한 생명력’ 이미지/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이 14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광화시대(Age of Light, 光化時代, Gwanghwa Sidae)’의 8종 콘텐츠 중 도심 속 미디어아트 정원 ‘광화원’과 인공지능 안내소 ‘광화인’을 경복궁역 메트로미술관 2관에서 선보인다.

콘진원은 문화관광콘텐츠와 실감 기술을 결합한 실감콘텐츠에 대한 국민들의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역사적 상징성이 있는 광화문 지역을 실감콘텐츠 체험공간 중심지로 만들어 우수한 우리 기술과 문화를 세계에 홍보하고 관련 산업을 국가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광화시대’를 기획했다. 콘진원은 지난해 12월 17일, ‘광화시대’의 첫 번째 콘텐츠로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실시간 공연 ‘광화풍류’를 공개한 바 있다.

‘광화원’은 도심 속 휴식과 회복의 정원을 콘셉트로 구현됐다. ‘생명의 빛’ ‘소통의 빛’ ‘영원의 빛’이라는 3가지 주제로 실감형 미디어아트 총 8종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치유와 명상의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5세대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경주와 서울 한강의 실시간 기상상황(바람·온도 등)에 따라 변하는 영상과 자연의 소리를 활용한 미디어아트를 감상할 수 있다.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그룹 ‘유니버설 에브리싱(Universal Everything)’과 독일 매체 작가 ‘티모 헬거트(Timo Helgert)’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clip20220113172451
광화원 ‘소통의 빛-자연속에 존재하다’ 이미지/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콘진원은 ‘광화인’ 공간에 심층학습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켰다. 실존 인물의 영상과 음성을 합성해 촬영한 후, 심층학습을 통해 인공지능 인간으로 재탄생시켰다.

3차원(3D) 360도 입체영상 기법으로 촬영한 시각적 모델 영상은 마치 실제 인물과 한 공간에서 얼굴을 맞대고 대화하는 듯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체험자는 원통 형태의 체험관에서 인공지능 모델과 광화문 인근의 문화유산·주변 관광지에 대한 정보를 4개 국어(한국어·영어·일본어·중국어)로 소통할 수 있다.

인공지능 인간의 한국어 모델로는 그룹 ‘샤이니(SHINee)’의 민호가, 영어 모델로는 인기 방송 프로그램 ‘미스트롯’으로 잘 알려진 마리아(Maria)가 참여했다.

콘진원은 이번 2차까지 ‘광화시대’ 콘텐츠 8종 중 3종을 시민들에게 공개한 데 이어 다음달 4일에는 3차로 ‘광화수’ ‘광화경’ ‘광화담’ ‘광화전차’ 등 콘텐츠 4종을 공개하고 뒤이어 25일에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외벽에 매체캔버스로 구축한 ‘광화벽화’를 마지막 콘텐츠로 공개할 예정이다.

clip20220113172258
광화인 인공지능 휴먼으로 구현된 샤이니 민호/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