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재활로봇 활용 보행치료 건강보험 적용 확대”

윤석열 “재활로봇 활용 보행치료 건강보험 적용 확대”

기사승인 2022. 01. 26.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석열씨의 심쿵약속' 21번째 공약
"의료수가 적절 수준 상향, 연구 지원 강화"
윤석열 후보 환경 농업 분야 공약 발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기는 맑게, 쓰레기는 적게, 농촌은 잘살게”란 캐치프레이즈(표어)를 내세우며 환경과 농업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6일 재활로봇을 이용한 보행치료를 활성화하기 위해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고 의료수가를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21번째 ‘석열씨의 심쿵약속’으로 해당 내용을 담은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최근 재활로봇 보행 훈련기, 착용 가능한(wearable) 재활로봇이 전 세계적으로 개발되고 의료현장에서 재활 효과를 입증받고 있다”며 “국내 업체 성장을 독려할 지원은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활로봇 산업 자체를 전담할 부서가 없고 병원에서 재활로봇을 이용한 보행치료는 극히 일부 환자에게만 선별 의료급여가 준비되고 있다”며 “적절한 수가도 인정받지 못해 현장 활용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재활로봇을 활용한 보행치료에 대해 의료수가를 적절한 수준으로 상향하고,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향후 재활로봇 관련분야의 연구와 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