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틀만에 다자 정상회의 데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틀만에 다자 정상회의 데뷔

기사승인 2022. 05. 11. 0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악관, 12일 제2차 코로나19 정상회의 참석국에 한국 포함
윤 대통령, 사전 녹화 연설...취임 이틀만 다자 정상회의 데뷔
바이든 대통령, 중·러 백신 외교 견제, 미 주도권 강화 위해 회의 개최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2일(현지시간) 화상으로 다자 정상회의에 데뷔한다.

미국 백악관은 10일 보도자료에서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대응 두번째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며 한국을 참석 대상국에 포함시켰다.

윤 대통령은 사전 녹화 형태이지만 취임 이틀 만에 다자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하게 된다.

백악관은 이번 정상회의를 독일·벨리즈·인도네시아·세네갈과 공동 주최한다고 밝혔다. 독일은 주요 7개국(G7), 벨리즈는 카리브공동체(CARICOM·카리콤), 인도네시아는 주요 20개국(G20), 세네갈은 아프리카연합(AU)의 올해 의장국을 각각 맡고 있다.

백악관은 공동 주최국 외에 한국·일본·인도·뉴질랜드·캐나다·이탈리아·스페인·노르웨이·콜롬비아·남아프리카공화국·나이지리아·팔라우·탄자니아·르완다 등 14개국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참석한다고 밝혔다.

또 세계보건기구(WHO)·세계은행(WB)·세계무역기구(WTO)·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카리브해 공중보건국 등 국제기구와 구글·세계백신면역연합(GAVI)·빌앤드멜린다재단·국제로터리·마스터카드재단 등도 참석한다고 전했다.

미국이 주최한 지난해 9월 1차 회의 때도 문재인 당시 대통령이 사전 녹화 영상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선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대응 강화 재확인 △백신 접종 확대 △전 세계 백신 접종 △취약자와 의료 종사자 보호 △미래의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방지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공동 주최국 정상들은 코로나19와의 싸움이 국제적 우선순위로 유지돼야 한다는 것에 관해 언급하면서 정상회의가 시작되고, 백신 접종, 검사와 치료에 대한 접근 확대, 그리고 보건 안보 향상과 미래 재앙 예방에 중점을 둔 세 세션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코로나19 정상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가 ‘백신 외교’를 통해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을 견제하고 미국의 주도권을 강화하려는 목적에서 추진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 백악관은 이번 정상회의가 전 세계 코로나19 대응에서 미국의 확고한 리더십과 팬데믹의 급성기를 끝내고 미래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전 세계와 협력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고양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