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정부 손실보상 사각지대 소상공인에 100만원 지원

서울시, 정부 손실보상 사각지대 소상공인에 100만원 지원

기사승인 2022. 05. 20.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40101010000384
서울시가 정부의 손실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에게 경영위기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경영위기업종은 지난 2020년 국세청 부가세 신고 매출액이 2019년 대비 10% 이상 감소한 13개 분야 277개 업종이다.

이번 지원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감소했지만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그동안 정부로부터 손실보상을 받지 못한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이다.

사업자등록증상 사업장 소재지가 서울이며 공고일 현재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중 중소벤처기업부의 방역지원금(1차)을 수령하고 동시에 버팀목자금플러스나 희망회복자금을 받은 이들이다.

다만 서울시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혹은 관광업 위기극복자금을 받았거나 시 및 산하 출자출연기관에서 임대료를 감면받은 업체는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기존 정부손실보상은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방역조치 대상 업종 위주로 이뤄져 사각지대가 있었다”며 “방역규제 완화에 맞춰 그간 소외된 업종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경영위기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원금 신청은 오는 6월24일까지 온라인(http://서울경영위기지원금.kr)으로 하면 된다. 지원금은 이상이 없으면 신청자가 입력한 은행 계좌로 7일 이내에 현금으로 지급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