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당국자 “한국 쿼드 추가, 현재로선 고려 안 해…북한 지원, 진지한 관여 추구”

美 당국자 “한국 쿼드 추가, 현재로선 고려 안 해…북한 지원, 진지한 관여 추구”

기사승인 2022. 05. 22.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담 결과 발표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22일 미국·인도·일본·호주가 참여 중인 안보 협의체 쿼드(Quad)에 한국을 추가하는 문제에 대해 “현재로선 한국의 쿼드 추가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동행한 기자단을 만나 “새 회원국을 생각하기보다는 이미 제시한 것들을 발전, 강화하는 게 지금의 목표”라며 이 같이 말했다.

미국은 그간 쿼드에 회원국을 추가하는 ‘쿼드 플러스(+)’를 아직 추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 당국자는 전날에도 한국의 쿼드 참여 문제와 관련해 “앞서나가고 싶지 않다”고 한 바 있다.

쿼드 회원국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 기간 중인 24일 도쿄에서 두 번째 대면 정상회담을 연다. 화상 회담까지 포함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네 번째다.

한편 이 당국자는 북한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북한이 외부와 차단한 상황에서 바이러스가 확산해 더 큰 충격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의 외교적 제의에 대응하지 않은 요인이 현재 코로나 상황일 수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진지하고 지속적 외교를 추구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은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코로나19를 지원하고 북한에 외교로 관여할 준비가 됐다’며 ‘이는 북한이 결단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또 ‘바이든 대통령은 단지 제스처가 아니라 매우 진지한 관여를 추구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다’며 ‘북한이 중요한 국내 문제에 직면했고 미국 등 국제사회가 이 과제를 해결하도록 도울 수 있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