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건의료노조 “공공의료 확충, 지방선거 핵심 공약 돼야” 촉구

보건의료노조 “공공의료 확충, 지방선거 핵심 공약 돼야” 촉구

기사승인 2022. 05. 23.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로 '공공의료' 인력 부족, 정부-지방 한 맘으로 공공의료에 투자해야"
"경북 기대수명, 경기보다 7년 이상 낮아…의료격차 해소해야
보건의료노조
23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가 공공의료 전국순회캠페인 결과 보고 및 이후 활동 방향 발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제공=보건의료노조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가 지역 의료격차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공공의료·의료인력 확충이 다가올 지방선거의 핵심공약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23일 오전 11시 공공의료 관련 전국순회 캠페인 진행 결과를 보고하고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발표하는 기자간담회 열었다.

노조는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진 ‘9.2 노정합의’ 이행을 위해 새 정부의 중앙기관 뿐 아니라 지자체에서도 관련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9.2 노정합의’는 지난해 9월2일 정부와 보건의료노조가 ‘코로나19 대응 인력기준 마련, 감염병 대응 의료인력 생명안전수당 지급 제도화,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등을 합의한 것을 말한다.

이를 위해 보건의료노조는 4~5월 지난 두달간 “내 곁에 든든한 모두의 공공의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전국 11개 지역을 순회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를 경험하면서 우리나라 공공의료 인력 부족하다는 것과 임시방편적인 땜질식 대응으로 국민들과 보건의료 노동자들이 그 불편을 떠안게 됐다는 것을 느꼈다”며 “노정합의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서는 중앙정부 뿐아니라 지역에서 지역주민들의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판단해서 전국 순회 캠페인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3_39iUd018svc1tdaf8ddwn5f0_acnp1g
23일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제공=보건의료노조
나 위원장은 “지역의 인구가 감소하고 소멸 위기에 놓이면서 지역의료 불평등도 심화되고 있다”며 “지방과 정부가 하나의 마음으로 공공의료에 대한 투자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정재수 정책실장은 “지역에 산다는 이유만으로 기대수명이 짧고, 더 치료받지 못한다는 건 사실 분노해야 할 일”이라며 “공공병원 확충 뿐 아니라 기존에 있는 공공병원을 제대로 운영할 노력도 같이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경북 영양의 기대수명은 78.9세로 의료서비스가 잘 구축된 경기 과천(86.3세)에 비해 7년 이상이 낮다.

각 지역본부장들도 지역의 현실을 알리며 공공의료 확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종진 강원지역본부장은 “‘강원도 살기는 좋은 곳이나 안전하지 못한 곳이다’라는 게 대다수의 강원도민의 생각”이라며 “단순히 인구수에 따라 예산을 편성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진경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240만 인구의 대구에 공공병원은 대구의료원 하나 뿐”이라며 “대구가 코로나19를 통해 가장 혹독한 고통을 겪었음에도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는 제2의 대구의료원 설립에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보건의료노조는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정원 확대를 반대하는 의사단체의 입장에 대해 정면반박했다.

나백주 좋은공공병원만들기 정책위원장은 “지방으로의 인구 이동이 이뤄지지 않는 이유는 의료 서비스와 교육 환경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있다”며 “기업 유치, 관공서 유치를 통한 지방 근무 뿐 아니라 실제 거주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공공의대와 공공병원 설립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병원이 적자 보는 내용에 대해서는 정부가 보조해줘야 한다는 내용이 노정합의에도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