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FA 허웅과 이승현 모두 잡은 프로농구 ‘큰 손’ KCC

FA 허웅과 이승현 모두 잡은 프로농구 ‘큰 손’ KCC

기사승인 2022. 05. 23.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059279_001_20220521181501434
허웅. /KBL
프로농구 전주 KCC가 자유계약선수(FA)의 큰 손으로 등극했다. FA 최대어로 꼽히던 이승현(30)과 허웅(29)을 동시 영입하면서다.

23일 KCC 구단은 FA인 이승현과 허웅의 입단식을 24일 갖는다고 발표했다.

이승현과 허웅은 이번 시장에서 김선형(SK), 전성현(KGC인삼공사), 두경민(한국가스공사), 이정현(삼성)과 ‘빅6’로 평가받았다. 앞서 이정현은 KCC를 떠나 서울 삼성에 새롭게 둥지를 텄다.

남은 선수 가운데 빅맨 이승현의 거취가 많은 관심을 모았고 결국 KCC 품에 안기게 됐다. 이승현은 지난 시즌 평균 13.5점 5.6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허웅은 아버지 허재를 따라 새 주인을 찾은 고양 오리온 행이 점쳐지기도 했으나 최종 행선지는 KCC였다.

허웅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로 원주 동부(현 DB)의 지명을 받았다. 그동안 7시즌을 몸담았던 원주를 떠나게 됐다.

3년 연속 인기상을 수상한 허웅은 지난 시즌 평균 16.7점 4.2어시스트 2.7리바운드로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