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일 부총리 “EU, 며칠 내 러시아 원유 수입 금지…국제유가 상한선 설정 검토”

독일 부총리 “EU, 며칠 내 러시아 원유 수입 금지…국제유가 상한선 설정 검토”

기사승인 2022. 05. 24.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ERMANY-POLITICS-ENERGY-TOTAL
독일 동부 스페르가우 인근의 정유 공장. / AFP=연합뉴스
유럽연합이 며칠 안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할 것이라고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가 23일(현지시간) 전했다.

하벡 부총리는 이날 자국 방송에서 “EU 회원국들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금수 방안에 수일 내로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벡 부총리는 다만 금수 조치가 당장 크렘린궁을 약화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3월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로 글로벌 유가가 상승하면서 러시아는 적은 양을 팔면서도 더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벡 부총리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와 미국은 국제 유가 상한선을 설정하자고 제안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하벡 부총리는 전했다.

하벡 부총리는 “분명 이례적인 조치이지만 지금은 이례적 시기”라며 “많은 국가가 참여해야만 효과를 낼 것이며 그것이 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벡 부총리는 “분명 이례적인 조치이지만 지금의 시기 또한 이례적”이라며 “많은 국가가 참여해야만 효과를 낼 것이며 그것이 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