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정순균 강남구청장 후보 “지방선거, 정치가 아닌 일꾼 뽑는 자리”

[인터뷰] 정순균 강남구청장 후보 “지방선거, 정치가 아닌 일꾼 뽑는 자리”

기사승인 2022. 05. 24. 1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계 첫 강남구청장으로 재선 도전장 내밀어
"여·야 상관없이 구민 눈높이 맞는 후보 내세워야"
정순균 강남구청장 후보
오는 6·1 지방선거에 재선 도전장을 낸 정순균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청장 후보가 24일 아시아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박성일 기자
오는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서울 강남구청장으로 재선에 도전장을 던진 정순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진보·보수, 여·야를 떠나 정치색을 내세우지 않고 강남구의 발전과 구민의 삶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는 24일 오후 본지와 한 인터뷰에서 “지방선거는 지역의 일꾼을 뽑는 선거이지 대선과 총선처럼 정치가를 뽑는 선거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강남구청장 선거는 정 후보와 조성명 국민의힘 후보(전 강남구의회 의장)의 맞대결 구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선거 당시 지방자치선거 도입 후 첫 민주당계 후보로 구청장에 선출됐던 정 후보가 ‘현역 프리미엄’을 안고 재선할지 관심을 모은다.

‘정치색을 떠나 균형적 시각을 갖춘 검증된 행정 전문가’라고 자평한 정 후보는 “지난 4년간 우리나라에서 가장 번화한 강남구에서 코로나19 방역에 힘쓴 것은 물론 ‘미세먼지 프리존’을 설치하고 그간 골머리를 썩여왔던 하수구 악취 문제를 크게 해소하는 등 구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왔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정치적 이념에 따라 선택하는 투표층이 있는 반면 ‘이익 투표’ 성향을 보이는 유권자들은 정순균이라는 사람이 지난 4년간 구민의 자산가치 보호 등 삶에 얼마나 실질적 도움을 줬느냐를 따질 것”이라며 “‘(재선에) 불리할 것’이라는 시각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쟁 상대인 국민의힘 강남구청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빚어진 잡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하는 공정과 상식에 어긋나며 민주주의 절차에 맞지 않는 일”이라면서 “여·야 상관없이 구민의 눈높이에 찬 후보를 내세워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후보는 재선 성공 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가장 먼저 방점을 찍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소상공인의 피해를 덜어드릴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다만 서울시의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 활용 계획을 두고서는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앞서 시는 옛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동주택 8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삼성동 한 복판에 이른바 ‘반값 아파트’를 짓는다는 것은 완전히 (도시계획 차원에서) 언밸런스(불균형)한 일”이라며 “행정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