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우크라이나에 방독면 등 화생방 물자 지원

국방부, 우크라이나에 방독면 등 화생방 물자 지원

기사승인 2022. 05. 26.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러시아의 핵·화학 공격 대비···다음달 중 15억원 상당 제공
clip20220526112853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석종 국방전문기자
국방부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싸우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방독면 등 화생방 물자를 지원한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는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상황을 고려해서 3차 군수품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며 “화생방 장비인 방독면과 정화통 지원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문 대변인 직무대리는 “조기에 현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국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 2월부터 러시아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현지 상황 등을 고려해 비살상용 군수물자 등의 인도적 지원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 측이 필요로 하는 비살상용 군수물자를 ‘적시’에 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만 우크라이나 측이 초기부터 요청한 소총·대전차유도무기·대공유도무기 등 살상무기 지원은 아직 구체적으로 검토하지 않고 있다.

이런 입장에 따라 국방부는 지난 3월 방탄헬멧·의약품 등 비살상용 군수물자 20개 품목, 10억원 상당을 1차로 지원했다. 이어 지난달에는 방탄조끼·헬멧과 전투식량, 지혈대 등 45개 품목, 22억원 상당의 군수물자를 2차 지원 한 바 있다.

다음달 중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3차 지원은 러시아군의 핵·화학공격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방독면·정화통 등 2종의 군수물자 15억원 상당이 될 예정이다. 이번 3차 지원 역시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육·해·공군 등 각 군이 비축하고 있는 물자 가운데 지원 가능한 물자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