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오롱제약, ‘먹는 건선치료제 스킬라렌스’ 신약 발매

코오롱제약, ‘먹는 건선치료제 스킬라렌스’ 신약 발매

기사승인 2022. 05. 26.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킬라렌스 제품 사진
코오롱제약은 스페인 알미랄로부터 국내 최초로 도입한 스킬라렌스가 지난 2월부터 건강보험급여를 적용받아 국내 건선환자들도 처방받을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스킬라렌스는 전신치료 대상 성인 환자의 중등도-중증 판상형 건선에 허가 받은 ‘먹는 건선치료제’다.

국내 건선환자들에게 처방됐던 기존 건선 전신 치료제로는 사이클로스포린(CsA), 메토트렉세이트(MTX), 아시트레틴(ACI) 등이 있다. 스킬라렌스는 디메틸푸마레이트 성분으로, 유럽 건선 치료 가이드라인에서 1차 치료제 및 장기치료제로 권고되는 약물이다.

건선은 악화와 호전이 반복되는 비전염성 만성 피부질환으로, 장기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스킬라렌스의 보험상한가는 30mg 448원, 120mg 1120원으로 장기치료를 요하는 건선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켜줄 수 있는 새로운 선택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코오롱제약 관계자는 “스킬라렌스는 기존 건선치료에 쓰이는 면역억제제보다 신장 및 간 독성 부작용 발생 우려가 적고 최기형성을 유발하지 않아 임신예방프로그램(PPP)을 진행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기존 전신치료제에 제한이 있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선택이 될 것”이라며 “장기치료가 필요한 건선환자들에게 반가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잡을 것이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