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 가스 공급 급감에 독일, 폐기 수순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러 가스 공급 급감에 독일, 폐기 수순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기사승인 2022. 06. 20. 0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독일 경제장관 "가스 소비 줄이고, 석탄 화력발전소 더 많이 가동"
기업에 대한 가스 경매, 에너지 절약 기업에 보상 제공
가스 저장률 57%서 90%로 높일 계획
독일, 러 가스 의존도 55%서 35%로 낮아져
Germany Economy Climate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왼쪽)와 로베르트 하벡 독일 경제·환경부 장관 등이 14일(현지시간) 베를린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전환을 위한 연합’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독일이 러시아로부터의 천연가스 공급 급감에 대응하기 위해 폐기하기로 했던 석탄 사용 카드를 꺼냈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가스 소비량을 감축하고, 발전용 가스를 줄일 필요가 있다”며 “대신 석탄 화력발전소를 더 많이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과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DZ) 등이 보도했다.

독일 정부가 지금은 최후의 수단으로서 보류된 석탄발전소 사용을 허가해 전력 소비가 많은 겨울에 대비해 천연가스 저장률을 높인다는 설명이다.

이번 조치는 러시아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을 통해 독일로 공급하는 천연가스 물량을 최대 시기의 40%로 줄인 것에 대응하기 위해 나온 궁여지책이다.

하벡 장관은 “과도기에는 보다 많은 석탄발전소가 있을 것”이라며 “이는 쓰라리지만 이 상황에서 가스 소비량을 줄이는 것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FP는 독일의 일시적인 석탄 의존은 2030년까지 석탄 사용량을 감축할 것이라고 약속한 사회민주(SPD)·녹색·자유민주당(FDP) 연정을 이끄는 올라프 숄츠 정부의 방향 전환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SDZ는 숄츠 정부가 석탄 사용 중단을 이상적으로는 2030년까지 진행하고, 늦어도 2038년까지 마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Russia Ukraine War Oil Explainer
독일 북부 루브민의 ‘노르드 스트림- 2’ 시설 모습으로 2월 15일(현지시간) 찍은 것./사진=AP=연합뉴스
이번 조치에는 가스를 많이 사용하는 제조업체에 대한 경매 제도와 에너지 절약을 약속하는 기업에 대해 정부가 보상을 제공하는 안도 포함됐다.

독일 정부는 지금 57%인 천연가스 저장률을 오는 10월 1일까지 80%, 11월 1일까지 90%로 올리고, 이를 위해 국책은행인 독일재건은행(Kfw)을 통해 150억유로(20조3500억원)의 추가 자금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라고 SDZ는 밝혔다.

독일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노르웨이·네덜란드 등으로부터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을 늘려 55%였던 러시아산 가스 의존도를 35%로 줄였으며 2024년 여름까지 10%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하벡 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정권이 독일 등에 대한 가스 공급을 줄이는 데 대해 “이는 명확하게 우리를 불안하게 해 가격을 끌어올리고, 분열시키려는 푸틴의 전략”이라며 “우리는 그렇게 하게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대폭 줄임에 따라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이 겨울이 시작되기 전인 수개월 내에 가스 배급제를 시행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