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전당대회 체제’ 전환... “7월 12일까지 룰 세팅”

민주당 ‘전당대회 체제’ 전환... “7월 12일까지 룰 세팅”

기사승인 2022. 06. 20.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준위 부위원장에 '전혜숙·김성주'
안규백 "8월 하순 전대"
2022062001001332800104841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차기 지도부 구성 방식과 선출 규정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구성을 마무리 짓고 당대표 선거 국면에 돌입했다. 지방선거와 대선 패배에 대한 원인 평가, 쇄신안, 계파갈등 등 산적한 과제 속에서 당내 잡음을 최소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20명 규모의 전준위 위원 인선 결과 등을 발표했다. 전준위 구성안에는 안규백 위원장을 포함해 전혜숙·김성주 부위원장, 서삼석 총괄본부장, 조승래 간사 등이 포함됐다.

이번 전당대회로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2024년 총선 공천권을 쥐는 만큼 안 위원장이 여성과 청년 등 각 계층 안배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준위 1차 회의 후 브리핑에서 “7월 11∼12일에 룰 세팅을 끝내고 8월 하순께 전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주말 쯤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당대회 개최 일자로 8월 27일 혹은 28일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안 위원장은 대의원·권리당원 투표비율 조정 등을 둘러싼 전대 룰 논란과 관련해서는 “만고불변의 룰이란 없기 때문에 원칙을 지키면서 유연하게 하겠다는 대전제를 뒀다”며 “4개 분과위원회에서 토론을 거쳐 22일에는 첫 안건을 두고 찬반과 이견 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친이재명계 일각에서 주장하는 ‘대의원제 폐지’에 대해서 선을 그으면서도 일부 비율조정은 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해석된다.

안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당의 역사성과 시대정신을 고루 반영함으로써 누구나 합의할 수 있는 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라고 밝힌 이재명 의원에 대해서는 “원래 당직을 뽑을 때는 포션(몫)을 당원한테 많이 주고, 공직은 국민에게 많이 줘서 선출했던 게 우리 당의 역사성이고 관행”이라며 “전대라고 하면 당원에게 포션을 주는 게 합리적이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한편 안 위원장은 당 일각에서 여러 갈래로 분출하고 있는 ‘지도체제 방식’에 대한 고심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재선의원 모임에서는 ‘통합형 집단지도체제’를 요구하고 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를 분리하는 ‘단일지도체제’가 아닌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한꺼번에 선출하는 집단지도체제를 도입하자는 의미다. 이 경우 당 대표의 권한이 분산되는 효과가 있다.

또한 당내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기존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 생) 대신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 생)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40대 기수론’도 제기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