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 29일부터 재개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 29일부터 재개

기사승인 2022. 06. 22.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 8회 왕복
clip20220622104808
오는 29일부터 재개되는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의 운항 스케줄./ 자료=외교부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이 오는 29일부터 재개된다.

외교부는 “김포-하네다 노선을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운항 하기로 일본측과 합의했다”며 “방한관광객 환대캠페인 등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2003년에 운항을 개시한 이후에 대표적인 한-일간 비즈니스 노선으로 자리 잡아왔다. 양국 수도로의 접근성이 우수해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황금노선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2020년 3월 이후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외교부는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달 11일 한·일 의원연맹 회장을 면담했고, 한·일관계 회복 의지를 밝히면서 양국 교류 활성화를 위해 조속히 김포-하네다 노선을 재개할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며 “이에 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에 김포공항 국제선 재개 준비를 완료하고,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른 시일 내에 복원하기 위해 외교부와 함께 일본 국토성·외무성과 긴밀히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그 결과, 21일 양국 항공당국간 화상회의를 통해 29일에 김포-하네다 노선을 재개하고, 일주일에 8회 운항하는 것으로 합의했다”며 “양국은 운항 횟수도 수요 증가추세, 항공사 준비상황 등을 고려해 7월부터 점차 증대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외교부는 “한·일 간 인적교류 복원 관련 제도적 기반의 조속한 정비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