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리투아니아 화물 제재에 EU대사 불러 항의…미국 “나토 방어 철통”

러시아, 리투아니아 화물 제재에 EU대사 불러 항의…미국 “나토 방어 철통”

기사승인 2022. 06. 22.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Russia Lithuania Transit Ban
21일(현지시간) 칼리닌그라드주 주도의 모습. / AP=연합뉴스
러시아는 21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가 칼리닌그라드주(州)로 가는 화물 운송을 제한한 것과 관련해 러시아 주재 유럽연합(EU)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반면 미국은 “리투아니아를 지지한다”며 이번 조치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모스크바 주재 EU 대사 마르쿠스 에데러가 외무부로 초치됐다”면서 “칼리닌그라드주와 러시아 본토 사이의 화물 운송을 일방적으로 제한하는 반러조치를 취한 데 대해 단호한 항의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또 “법적·정치적 의무를 위반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EU의 그러한 행위는 용납될 수 없음을 지적했다”면서 “칼리닌그라드로의 화물 운송을 즉각적으로 복원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리투아니아는 앞서 지난 18일부터 칼리닌그라드로 가는 EU 제재 대상 상품의 리투아니아 경유 운송을 중단했다. 운송 제한 품목은 건설자재, 시멘트, 철강 제품 등으로 전체 리투아니아 경유 화물의 40~50%가 된다고 칼리닌그라드 주지사가 밝혔다. 칼리닌그라드 측은 이날 리투아니아가 화물 운송 제한을 철도에서 자동차까지 확대했다고 다시 전했다. 칼리닌그라드는 러시아 영토이지만 본토에서 떨어져 있고 리투아니아와 폴란드에 둘러싸여 있어 육로를 이용할 경우 리투아니아를 거쳐갈 수 밖에 없는 곳이다.

이에 러시아는 보복을 예고해왔고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는 이날 “정부 부처 간 협의체에서 관련 조치가 검토되고 있으며, 조만간 채택될 것”이라며 “그 결과는 리투아니아 국민에게 심각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리투아니아는 이번 조치가 단독 제재가 아니며 EU의 대 러시아 제재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인구 약 270만 명의 발트해 연안 국가 리투아니아는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뒤 2004년 EU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했으며, 러시아와 갈등 관계에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리투아니아의 전례 없는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나토를 지지하고 리투아니아를 지지한다”며 “특히 나토 5조(집단방위 규정)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철통 같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