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신흥안보’ 대응 위해 나토와 정보공유·합동훈련·공동연구

정부, ‘신흥안보’ 대응 위해 나토와 정보공유·합동훈련·공동연구

기사승인 2022. 06. 22.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
윤석열 대통령 참석 나토 정상회의 브리핑하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나토 측과 ‘신흥 안보’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공유 및 합동훈련,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사이버, 항공우주, 기후변화, 신흥기술, 해양안보 등 분야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어려 유형의 위협인 신흥 안보 분야에서 오랜 연구를 거듭해 온 나토와 정보공유, 합동훈련, 공동연구 등을 추진하는 논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실장은 “이 연구를 뒷받침하기 위해 나토 본부가 소재하고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 ‘주나토대표부’를 신설함으로써 정보 공유를 확대하고, 동맹 파트너국과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등 대유럽 외교 플랫폼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또 “윤 대통령은 나토 회의 참석을 통해 나토 동맹 30개국 및 파트너 국가들과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 연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북핵 문제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참석국들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