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중 협력 도시 中 염성, 신에너지 자동차 투자붐

한·중 협력 도시 中 염성, 신에너지 자동차 투자붐

기사승인 2022. 06. 22. 2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52501002418100143751
중국 장쑤성 염성 한·중 산업단지에 위치한 웨다기아 제3 공장. / 제공 = 염성 경제기술개발구
중국 장쑤성 염성(鹽城·옌청)시 경제기술개발구(지방정부)는 22일 현지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이 최근 적극적인 기술투자에 활기를 띠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염성 경제기술개발구에 따르면 현지 자동차 사업은 현재 신에너지 자동차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며 완성차의 고급화를 추진 중이다. 이런 흐름은 염성 산업의 대표 기업인 기아 현지 법인이 이끌고 있다고 염성은 전했다.

올해 합자방식 조정으로 웨다기아로 재탄생한 기아 현지 법인은 최근 약 3억 위안(약 580억)을 투입해 생산 설비를 개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드명 BDC PE, NQ5c, SP2C PE 등 3개 모델의 생산 라인을 정비해 양산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기아는 올해 해외 수출 확대와 신차 출시 등을 통해 지역 산업에 적잖은 공헌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와 발전의 선순환은 자동차 부품 업계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염성 측의 지원하에 지난 4월 개공한 현지 업체 둬리의 염성 공장 건설이 현재 기본 공사를 마무리했다. 차체를 포함한 주요 부품을 생산하는 둬리는 오는 10월 경이면 제품 양산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염성은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을 포함한 전 산업의 원활한 공급망 구축을 위해 적극적인 기업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염성 경제기술개발구는 지난 달 ‘신에너지 자동차·부품 산업 테마 설명회’를 개최해 18억 위안 규모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염성 경제기술개발구는 앞서 장쑤성에서는 처음으로 신에너지 자동차 테마의 전문 산업단지를 설립해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곳이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의 전초기지라고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