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리위, 李 징계 심의 7월 7일로 연기…측근 김철근은 징계 절차 개시

윤리위, 李 징계 심의 7월 7일로 연기…측근 김철근은 징계 절차 개시

기사승인 2022. 06. 23. 0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양희 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심의 중인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 도중에 잠시 밖으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의 징계 개시 여부 결정을 7월 7일로 미뤘다.

윤리위는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 대표에 대해 내달 7일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뒤 징계 여부와 수위를 심의·의결한다고 밝혔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국회 본관에서 오후 7시부터 약 5시간에 걸쳐 윤리위 회의를 연 뒤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윤리위는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양희 위원장은 “김철근 실장의 징계절차는 개시한다”며 “사유는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씨를 만나 이를 무마하는 대가로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위원장은 김 실장의 징계개시 판단 근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의혹이 덜 풀렸다. 오늘은 협조하는 차원에서 왔기 때문에 심도 있게 논의를 해야겠다는 생각하에 (징계절차를)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윤리위가 이날 이 대표 측근인 김 실장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하고 다음 회의에서 이 대표를 불러 소명을 듣기로 하면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이 사실상 돌입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윤리위 징계 심의 결과를 발표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소명할 기회를 준다는데 잘 모르겠다.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궁금하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윤리위에 출석해 제 입장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여러 경로로 전달했고 옆에 대기하고 있었지만 발언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윤리위 결과를) 보도자료로 본 것 외에 이 사안에 대해 언론인보다 많이 아는 게 없다”며 “그래서 오늘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자리를 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