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대통령 “한·미·일 정상, 군사 협력 재개 원칙론 합의”

尹 대통령 “한·미·일 정상, 군사 협력 재개 원칙론 합의”

기사승인 2022. 07. 01.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토 순방 후 귀국길 기자간담회
"참여국, 북핵 강경 대응 필요성 언급"
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미·일이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중단됐던 군사 안보 협력을 재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에 합의를 봤다고 볼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북핵 공조 방안이 나왔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더 디테일하고 세부적인 것은 이제 각국 외교장관과 국방장관, 또 안보 관계자들의 이어지는 논의에 의해 더 진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서 주로 등장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였다”며 “실제 회의장에서 각국의 정상들이 언급하는 그 수위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도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원자력발전과 방위산업을 중심으로 ‘경제 외교’의 성과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독자개발한 ‘APR1400’(한국형 원전)에 대한 소개책자 브로슈어를 많이 준비해 정상들에게 설명하면서 책자도 소개해줬다. 많은 관심들을 보였다”며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빠른 시일 내에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고 자신있게 설명했다”고 밝혔다.

방산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 국방을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이 있었다”며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개발을 해서 그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방부·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각각 방산과 원전 부문에서 상대국과 세부적인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