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노조, 파업 찬반투표 가결…4년 만에 파업 가능성

현대차 노조, 파업 찬반투표 가결…4년 만에 파업 가능성

기사승인 2022. 07. 02.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701082838
현대차 노사 대표.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협상 난항으로 1일 파업을 가결했다.

현대차 노조는 전날 전체 조합원(4만6568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한 결과, 투표자 4만958명(투표율 87.9%) 중 3만3436명(재적 대비 71.8%)이 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4일 중앙노동위원회가 교섭 중지 결정을 내리면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권을 얻는다.

현대차 노조는 6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파업 일정을 논의한다. 이달 중순이나 말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노조가 실제 파업에 돌입하면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기본급 16만5200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신규인원 충원 △정년연장을 통한 고용안정 △성과급 전년도 순이익의 30% 지급 △미래차 공장 국내 신설 △임금피크제 폐지 등을 요구했다.

사측은 아직 일괄 제시안을 내지 않았다.

지난달 22일 현대차 노조가 ‘교섭 결렬’을 선언한 이후 본교섭은 중단됐으나 실무교섭은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