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대에서 ‘대’ 빼달라”… 당정협의회로 용어정리

“당정대에서 ‘대’ 빼달라”… 당정협의회로 용어정리

기사승인 2022. 07. 03.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통령실이 정부 위에 군림하는 모양새로 비춰지면 안 돼" 윤석열 대통령 뜻 반영
총리실 "'당정'으로 사용해주시기 바란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오는 6일 처음 개최하는 윤석열정부 당정협의회를 두고 국민의힘과 국무총리실은 회의 이름 ‘당정대’에서 ‘대’를 뺀 ‘당정’이라고 표현해달라고 고지했다. 당·정부·대통령실을 지칭하는 ‘당정대’에서 대통령실의 ‘대’를 빼 달라는 요청이다. 회의 명칭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대통령실이 정부 위에 군림하는 모양새로 비춰진다’는 우려로 정부와 대통령실을 구분해선 안 된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30일 출입기자단에 이 같은 내용의 단체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국민의힘은 “일부 보도에서 ‘당정대’ 용어를 쓰는데, 올바른 용어는 ‘당정대’가 아닌 ‘당정’ 협의회이므로 용어 사용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지난 1일 총리실도 이번주 ‘고위 당정협의회’ 일정을 소개하면서 “‘당정’으로 사용해주시기 바란다. (당정대×)”라고 밝혔다.

6일 회의 참석자 명단을 보면 국민의힘에선 이준석 대표·권성동 원내대표·한기호 사무총장·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정부에서는 한 총리·추경호 경제부총리·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이 참여한다.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진복 정무수석·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참석한다.

협의회 이름에서 ‘대’자를 빼기로 한 것은 윤 대통령의 뜻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곧 행정부 수반인 만큼 정부와 대통령실을 나누는 것은 맞지 않다는 생각을 자주 내비쳤다”고 전했다.

회의 명칭 관련 정부 규정을 보면 ‘당정 협의회’라는 용어가 맞는다는 주장도 나온다. ‘당정청 협의회’ 또는 ‘당정청 회의’라는 표현은 20여년 전인 2001년께부터 언론과 정부, 국회에서 공공연하게 쓰인 표현이다. 하지만 국무총리 훈령 제703조에 따르면 국무총리와 여당 대표가 공동으로 주재하는 협의회는 ‘고위 당정협의회’라고 명시돼 있다. 회의 기본 참석자는 국무총리가 지명하는 관계 부·처·청·위원회의 장 및 관계 공무원, 여당의 원내대표·정책위원회 의장, 그 밖에 여당의 대표가 지명하는 당직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