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선 양평군수, 전용차로 전기차 결정... ‘사람과 자연, 행복한 양평’ 시동

기사승인 2022. 07. 04.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평군
양평군청
양평 남명우 기자 =민선 8기 전진선 양평군수가 군수 전용차량을 전기차로 결정하고 ‘사람과 자연, 행복한 양평’의 달성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전기차를 군수 전용차량으로 결정한 것은 이번 민선 8기가 최초로, 사람과 자연이라는 민선 8기의 비전처럼 환경을 우선시하는 전 군수의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전기차량은 기름이 아닌 전기를 연료로 하는 친환경 차량으로 일반 내연 기관차량과 비교해 공기를 오염시키는 이산화탄소, 질소, 매연 및 미세먼지를 배출을 하지 않아 환경을 보존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또한,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가가 폭등한 상황에서 차량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어 예산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전진선 군수는 “양평의 자연환경은 수도권 주민의 선망의 대상으로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 할 유산이다”라며, “이를 보전하기 위해 작은 것부터 실천하자는 마음으로 전기차를 전용차량으로 결정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친환경을 우선으로 하는 정책들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