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5선 김진표 국회의장 ‘합의 선출’…국회정상화 물꼬

여야, 5선 김진표 국회의장 ‘합의 선출’…국회정상화 물꼬

기사승인 2022. 07. 04.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진표3
김진표 신임 국회의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출신 5선의 김진표 의원이 4일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됐다. 원구성 협상 난항으로 국회가 공백 상태로 접어든 지 35일 만에 여야 합의로 국회의장이 선출된 것으로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상임위원장단 선출을 위한 협상을 이어갈 전망이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 총 투표수 275표 중 255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김 의장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이 됐으며, 21대 국회가 끝나는 2024년 5월까지 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김 의장은 부총리를 2번 지낸 정치권의 경제통으로 불린다. 그는 여야 가리지 않고 두루 원만한 관계를 맺는 것으로도 알려져 향후 여소야대 정국 속 여야 간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중재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김 의장은 “저는 정부에서 일할 때 ‘미스터 튜너(Mr.Tuner)’ 즉 ‘조정자’로 불렸다”며 “여러분 모두가 대화와 타협에 능한 국회의원이 되어달라. 저는 조정과 중재에 능숙한 국회의장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의무를 확고히 준수할 것”이라며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대원칙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주저 없이 제 역할을 다하는 의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여야를 향해 원구성 협상을 조속히 끝낼 것을 당부했다. 그는 “여야 원내대표단에 조속히 원구성 합의까지 이뤄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며 “원구성부터 신속하게 끝내야 한다. 국회 개원은 권리가 아니라 의무이고, 국민의 명령이다. 여야 지도부는 국민의 명령을 지체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면한 민생경제 위기에 긴급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 민생경제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며 “인사청문회 특별위원회도 시급히 구성해 남은 공직 후보자에 대한 검증에 착수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35년 된 낡은 헌법체계를 시대에 맞게 전면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며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21대 국회 임기 안에 개헌을 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원내 제1당 국회부의장에는 4선의 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뽑혔으며 원내 제2당 부의장에는 5선의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선출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