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독립기념일, 30여명 사상자 발생 총격사건으로 얼룩

미 독립기념일, 30여명 사상자 발생 총격사건으로 얼룩

기사승인 2022. 07. 05. 0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카고 인근서 총기사건, 최소 6명 사망·24명 부상
총격범, 옥상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참석자에 총 난사
경찰 "총격범 한명, 무장해 위험"
Shooting-July Fourth Parade
4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州) 레이크카운티 하이랜드파크에서 최소 6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을 입은 총격 사건이 발생한 후 비워있는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현장./사진=시카고 선타임스 제공 AP=연합뉴스
미국의 독립기념일이 충격 사건으로 얼룩졌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州) 시카고에서 북쪽으로 약 40km 떨어진 미시간호 인근 하이랜드파크에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중 누군가가 총을 난사해 최소 6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하이랜드파크시 경찰국이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독립기념일 퍼레이드가 시작된 지 14분 만에 총성이 울렸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경찰은 충격이 있은 지 수시간 후 총격이 발생한 곳에서 반 블록 떨어진 작은 사무실 빌딩을 수색했고, 레이크카운티 주요 범죄 태스크포스(TF) 대변인은 총격범이 현장에서 회수된 소총을 사용해 빌딩 옥상에서 퍼레이드 참석자들에게 무작위로 발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경찰은 추격 중인 총격범이 한명이라고 보고 있다며 그가 여전히 무장하고 있어 위험하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사건 발생 직후 성명을 내고 “이번 독립기념일에 미국 사회에 또다시 슬픔을 안겨준 무차별적인 총기 폭력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한 후 지난달 25일 초당적 총기 규제법안에 서명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하지만 해야 할 일이 훨씬 더 많다. 총기 폭력 확산과 맞서 싸우는 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5월 뉴욕주 슈퍼마켓 총격으로 10명이,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으로 21명이 각각 사망하는 등 대형 총격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