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운명의 날’… 윤리위는 ‘이준석 딜레마’에 허우적

이준석, ‘운명의 날’… 윤리위는 ‘이준석 딜레마’에 허우적

기사승인 2022. 07. 07. 08: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힘 윤리위, 7일 오후 7시 이준석 '성상납 의혹' 심의
이 대표 출석해 적극 해명할 예정
심야 마라톤 회의 예상, 국힘 내홍 격화 우려
징계 혹은 연기 속 '이준석 딜레마' 빠진 윤리위
고위 당정 협의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리위 심의를 하루 앞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성상납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7일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관련 사안을 심의한다.

이 대표는 이날 밤 윤리위을 직접 찾아 관련 의혹을 적극 반박할 예정이다. 아직 경찰 조사가 끝나지 않은 만큼 관련 사안을 입증할 근거가 없기 때문에 이 대표 측은 윤리위 개최에 대한 정당성 자체를 부정하고 나설 가능성이 크다. 사건에 연루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도 이날 이 대표에 앞서 윤리위에 출석한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제보자인 장모 씨를 만나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22일 윤리위 심의에 출석했지만 이 대표는 국회 내에서 대기하면서 상황을 지켜봤다.

지난 윤리위 심의도 자정께 끝난 만큼 이번에도 심야 마라톤 회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는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를 계속 미뤄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 큰 후폭풍에 시달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밤늦게까지 회의가 이어지더라도 이 대표에 대한 징계 결론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있다. 그럴 경우 이 대표의 리더십은 크게 흔들리고 조기 전당대회가 열릴 것 가능성도 커진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총 4단계로 가장 낮은 등급인 ‘경고’ 처분이 내려진다 해도 이 대표는 더 이상 당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그 이후 단계인 ‘당원권 정지·탈당 권고·제명’ 등의 징계가 내려지면 이 대표는 정치 생명에 큰 타격을 입는다. 의혹을 강하게 부정하고 있는 이 대표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면서 무혐의 결론을 확신하고 있다. 이 대표의 임기가 다음해 6월까지인 만큼 징계가 내려지지 않으면 당분간 국민의힘은 ‘이준석 체제’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윤리위, ‘징계 결정 vs 연기’… 어떤 선택을 내려도 부담감 커

이와 별개로 윤리위는 ‘이준석 딜레마’에 빠진 모양새다. 징계를 내리면 당은 조기 전당대회를 준비해야 하는 것은 물론 여론의 급격한 악화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집권 여당의 리더가 성비위 문제로 낙마한다는 정치적 부담감도 상당하다. 반면 징계를 내리지 않으면 국민의힘은 더욱 심한 내홍에 빠질 우려도 있다. 이 대표로선 대선 과정에서부터 제기됐던 ‘성 상납’ 관련 의혹을 벗어나지만 이를 둘러싸고 친윤계와 대립각을 세운 만큼 ‘이준석 대 친윤계’ 간의 갈등은 훨씬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차기 당권을 향한 당안팎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이준석 체제에 반기를 드는 당내 움직임도 거세질 수 있다.

당 일각에선 윤리위가 섣부르게 징계 결정을 내리면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윤리위 징계 결정을 놓고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여론도 적지 않은 만큼 윤리위가 이날 결정을 미룰 가능성도 있다. 윤리위는 경찰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다시 결정을 보류할 명분도 충분하다. 다만 당의 정치적 운명을 윤리위가 쥐고 있다는 점은 향후 이준석 리스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엔 명백한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어 국민의힘의 고심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 대표는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정하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고 있다. 당대표 직권으로 윤리위 해체 가능성은 물론 징계 결정에 불복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도 내비치면서 향후 성상납 의혹을 둘러러싼 당내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