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민주당 ‘제2의 최순실’ 비판에 “침소봉대”

국민의힘, 민주당 ‘제2의 최순실’ 비판에 “침소봉대”

기사승인 2022. 07. 07.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페인 방문 마친 윤석열 대통령 내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스페인 방문에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A씨가 동행한 것에 대해 비판하자 “침소봉대이자 정치공세”라고 맞받았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부부의 나토 순방 당시 현지 일정 기획을 보조·지원한 A씨를 놓고 ‘비선’·‘국정조사’ 운운하고, ‘제2의 최순실’이니 ‘국정농단’이니 하며 국정조사까지 언급하고 있다”며 “침소봉대적 정치공세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A씨는 ‘정부 대표 및 특별사절의 임명과 권한에 관한 법률’ 제9조에 의해 외교부장관의 승인을 받고 정식으로 임명된 ‘기타 수행원’이었다”며 “법에 따라 민간인을 기타 수행원으로 임명했고 신원조회를 거치는 등 합법적인 프로세스를 거쳤기에 법적으로 전혀 문제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A씨는 자신이 속한 회사에서 국제 교류·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하는 일을 맡고 있는 관련 분야 전문가로 공적 업무를 보조·지원할 능력과 전문성이 있다”며 “능력이 있다면 민간인이어도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쓰지 못할 이유가 없는 것이고 그것이 능력과 전문성을 중시하는 윤석열 정부의 인사 기조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는 “A씨는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 현지 일정에 한하여 외교부와 의전비서관실을 보조해 지원했을 뿐 최순실 씨처럼 대통령 연설문을 첨삭한 적도, 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적도, 행정관들로부터 국정에 대해 보고를 받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꼬투리 잡기와 침소봉대를 그만두고 경제위기 대처와 민생을 살리기 위한 원 구성에 적극 협력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