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가부, ‘2022 한·아세안 청소년 대표회의’ 개최

여가부, ‘2022 한·아세안 청소년 대표회의’ 개최

기사승인 2022. 08. 0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여성가족부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2022 한·아세안 청소년 대표회의(서밋)'(이하 '청소년 서밋')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2022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 사전활동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2022 한·아세안 청소년 대표회의(서밋)'(이하 '청소년 서밋')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3회를 맞는 청소년 서밋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청소년 100여 명이 온라인으로 한·아세안 국가 간 협력이 필요한 공동 의제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청소년 서밋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청소년이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논의한다.

참가 청소년들은 올해 7월부터 온라인 화상회의(Zoom, 줌)를 통해 사전토론에 참여하며 토론 아이디어와 자료를 공유하고 참가자별 역할과 과제를 함께 논의해왔다.

특히, 올해는 3차원 가상세계 공간인 젭(ZEP)에서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AKYS)월드'를 구축해 참가자들 간 친밀감을 형성하고 행사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도 진행했다.

서밋 첫날인 오는 9일엔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는 개회식에서는 새노리 축하공연, 참가자 소개영상 등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전문가와 청소년 기후 활동가의 기조강연도 마련될 예정이다.

첫 번째 강연에서는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아찰라 아베이싱헤(Achala Abeysinghe) 아시아 지역 이사가 '녹색성장을 위한 청소년'을 주제로 강연하고, 이어서 기후변화청년단체(GEYK)의 박하영 활동가가 '꿈꿀 수 있는 미래로'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다.

마지막 날인 12일에는 토론의 결과물인 권고문을 채택하고 참가국 정부기관, 국제기구, 청소년 유관기관 등을 통해 전 세계에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청소년 대표단으로 선발된 박상준(20세) 참가자는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범지구적인 과제에 대한 심도 있는 생각을 여러 국가의 참가자들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또 윤채영(20세) 참가자는 "글로벌한국학을 전공하며 국제사회 현안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다"며 "단순히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을 넘어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토론에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필리핀의 소피아(Sophia E. Ferraris, 19세) 참가자는 "이번 서밋을 통해 한국과 아세안 관계발전에 청소년들이 기여하고, 지속가능한 사회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토론과 공동의 실천방안을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청소년 서밋이 미래의 주역인 한·아세안 청소년들의 연대와 협력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