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상윤 교육부 차관 “만 5세 입학, 현실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워져”

장상윤 교육부 차관 “만 5세 입학, 현실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워져”

기사승인 2022. 08. 09.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상윤 차관, 국회 교육위 업무보고 '폐기' 질의에 답변
답변하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YONHAP NO-2538>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교육부가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을 사실상 철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만 5세 입학 정책과 관련, "지금 이 자리에서 폐기한다"며 "더 이상 추진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리지 못하지만, 현실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차관은 "초등 입학연령 하향 방안은 업무보고를 통해 하나의 제안사항을 보고가 됐던 것"이라며 "보고 내용은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해보겠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의 취지 자체는 교육과 돌봄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해 보자는 취지의, 하나의 수단"이라며 "정부로서는 그 안에 대해서 계속 고집하거나 그 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는 취지를 달성할 수 있는 여러 방안에 대해 국민 의견도 수렴하고 전문가 이야기를 듣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