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탁 “40대면 정력 걱정…오래 만났던 여친 있었다” ‘신랑수업’서 고백

영탁 “40대면 정력 걱정…오래 만났던 여친 있었다” ‘신랑수업’서 고백

기사승인 2022. 08. 1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랑수업_27회프리뷰1
'신랑수업' 영탁 /제공=채널A
가수 영탁이 글로벌 친구들과 함께 '19금 정력 토크'를 펼친다.

10일 방송될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영탁이 그리스, 프랑스, 브라질 등 글로벌 신랑감들과 만나 유쾌한 계곡 휴가를 즐기는 모습이 담긴다.

이날 영탁은 평소 친분이 두터운 그리스인 방송인 안드레아스의 차를 타고 시원한 계곡으로 향한다. 차안에서 안드레아스는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를 원하는 영탁을 기대하게 만들지만, 실제로 계곡에서 두 사람을 기다리던 이들은 '브라질 브로' 카를로스, '프랑스 브로' 로빈이었다. "남자들이라고 미리 얘기를 했었어야지!"라고 강력 항의한 영탁에게 안드레아스는 "계곡은 남자지~"라며 파워당당 모드를 가동해 폭소탄을 날린다.

'자만추'의 미련을 떨친 영탁은 곧장 이들을 위한 '계곡 맞춤형' 토속 음식을 거하게 주문한다. 능이버섯 백숙의 매력에 푹 빠진 남자들은 폭풍 먹방을 펼치고 이를 흐뭇하게 지켜보던 영탁은 "부추가 정력에 좋다, 킵 고잉(Keep going)~"이라고 외치며 정력 토크에 시동을 건다. 세 남자들은 "걱정 없지"라며 너스레를 떨지만 영탁은 "40대면 걱정해야 돼"라며 소심하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낸다.

그러던 중 여자친구와의 연애담, 각종 기념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영탁은 "오래 만났던 여자 친구가 있었다"며 "매년 기념일을 챙겼다"고 고백한다. 이후 이들은 '데이트 비용' 논쟁을 하다,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눈다는 후문이다.

10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