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국 국립공원 관리들, 환경운동가 살해 혐의로 기소

태국 국립공원 관리들, 환경운동가 살해 혐의로 기소

기사승인 2022. 08. 16. 1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527717221452771738l
2014년 실종된 뒤 살해된 카렌족 시민운동가 뽀라치 락총차런(왼쪽)의 생전 모습./사진=가족 제공
태국 당국이 8년여 전 실종된 환경운동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국립공원 관리들을 기소할 것이라 밝혔다. 2014년 실종되고 5년 후인 2019년 불 탄 유골상태로 발견됐지만 아직까지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은 환경운동가 죽음의 진상이 밝혀질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16일 방콕포스트는 당국이 8년 전 실종된 카렌족 환경운동가 뽀라치 락총차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4명을 기소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빌리'로 알려진 카렌족 환경·시민운동가인 뽀라치가 실종된 것은 지난 2014년이다. 당시 국립공원 측은 공원 내 카렌족을 강제 이주시키기 위해 이들의 집을 파괴하거나 불을 지르는 등 강제력을 동원했고 뽀라치는 이에 맞서는 소송을 진행하고 있었다. 2014년 4월 17일 국립공원 관계자들에 의해 구금된 것이 목격된 뽀라치는 이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뽀라치가 살아 있는 것을 마지막으로 본 사람이자 당시 국립공원 이사장이었던 차이왓 림리낏악손과 공원 직원들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으나 그는 "불법으로 야생 꿀을 채집한 뽀라치를 체포했지만 경고 조치 이후 석방했다"고 주장했다.

2014년 증거 불충분으로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사건은 미궁속으로 빠졌지만 2019년 5월 국립공원 내 저수지 바닥에서 발견된 200ℓ(리터) 석유 드럼통에서 불에 탄 뽀라치의 유골이 발견되며 진상규명 작업이 시작됐다. 드럼통 속 불탄 뼛조각이 뽀라치의 것임을 확인한 당국은 차이왓 전 이사장을 비롯한 직원들을 계획적 살인 등 여덟 가지 혐의로 법원에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뽀라치를 구금한 뒤 무기로 위협·폭행을 가한 후 사망에 이르게 하고 이후엔 사체를 은닉한 혐의를 받았지만 2020년 검찰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기소를 취하했다.

해당 결정 이후 뽀라치의 부인과 국제 인권단체들은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올해 초 뽀라치의 부인이 법무부 장관실에 청원서를 제출했고 태국 사법당국도 15일 방침을 바꿔 용의자 4명을 기소하기로 한 것이다. AFP는 법무부 부대변인이 차이왓 전 이사장이 다른 3명의 피의자와 함께 계획적 살인·구금·시신 은닉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태국은 환경운동가와 소수민족·인권 활동가들에게 위험한 국가로 꼽힌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은 1980년대 이후 태국 내에서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활동가들의 실종 사건이 80건 이상 일어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