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회견’ 여야 엇갈린 반응… 국힘 “낮고 겸손한 자세”, 민주당 “빈 수레 요란”

‘기자회견’ 여야 엇갈린 반응… 국힘 “낮고 겸손한 자세”, 민주당 “빈 수레 요란”

기사승인 2022. 08. 17.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성동 "국민을 제대로 섬기겠다는 최고지도자의 의지 표명, 환영할 만한 일"
국민의힘 "정치적 유불리 아닌 철저히 국민과 국익에 기반한 국정 운영 정상화 추진"
민주당 "낯부끄러운 자화자찬, 빈 수레만 요란"
대통령을 향한 질문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과 관련해 "국민을 제대로 섬기겠다는 최고지도자의 의지 표명으로, 정말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잘 받들고 좇아가겠다는 자세 표명은 굉장히 바람직하다"며 긍정 평가했다.

권 원내대표는 "현안의 문제점과 현실에 대한 인식을 정확히 하고 있었고 거기에 대한 나름의 해법까지 제시하려고 노력한 점은 높이 평가받아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면서 "사전에 각본 없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은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이날 "새로운 정부는 이념이나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철저히 국민과 국익에 기반한 국정 운영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두고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다"고 혹평했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빈 수레만 요란했다"면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다"고 평가 절하했다.

조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100일 간의 성과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나 정작 내용은 없었다"면서 "윤 정부가 성과를 하나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 국민의 냉정한 평가"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질의응답에서도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며 국민과 기자들을 실망시켰다"며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지 말고 인적쇄신을 비롯한 전면적인 국정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