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공안 수장들 횡액, 전 사법부장은 사형유예

中 공안 수장들 횡액, 전 사법부장은 사형유예

기사승인 2022. 09. 22. 1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푸정화 등 줄줄이 중형 선고 받아
최근 사정 당국에 체포된 중국의 전 공안(경찰) 수뇌부 인물들이 줄줄이 사형유예 선고를 받는 등의 횡액을 당하고 있다. 일부는 조만간 재판을 받은 후 중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clip20220922182053
22일 2년 유예 사형 선고를 받은 푸정화 전 중국 사법부장. 무기징역으로 감형돼도 영원히 수감 생활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제공=신화통신.
관영 신화(新華)통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시 중급인민법원은 이날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중앙 정부의 사법부장을 지낸 푸정화(傅政華)에 대한 재판을 열고 사형을 선고한 후 집행을 2년 동안 유예하는 판결을 내렸다. 그의 범죄 혐의는 1억1700여 위안(元·231억 원)의 뇌물 수수와 이른바 순사왕법(徇私枉法·사리사욕을 채우려고 법을 어김) 위반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정 고위층 인사에서 졸지에 사형수 신세가 된 푸 전 부장은 장쩌민(江澤民) 전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최측근이었던 멍젠주(孟建柱) 전 중앙정법위원회 서기가 중용한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공안 고위직으로 활약할 때는 저우융캉(周永康) 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중앙정법위원회 서기의 부패 사건 수사를 지휘, 무기징역 선고가 내려지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다.

또 부패 혐의로 낙마한 링지화(令計劃) 전 통일전선부 부장의 잔존 세력의 척결에도 크게 기여했다. 이로 인해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신임을 얻어 2018년 사법부장에 발탁될 수 있었다. 그러나 2020년 4월 돌연 낙마했다. 이어 지난 3월 당적과 함께 공직을 박탈당하는 이른바 쌍개(雙開) 처분을 받았다. 특히 지난 7월에는 기소된 지 겨우 2개월여 만에 1심 판결이 나는 속전속결의 재판을 받았다.

그에 대한 이처럼 신속한 처분은 다음 달 16일 개막하는 당 20차 전국대표대회를 앞두고 시 주석에 대항하던 공안 세력 문제를 매듭짓겠다는 당국의 의지와 상당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그와 같은 배를 탄 것으로 지목되고 있는 쑨리쥔(孫力軍) 전 공안부 부부장에 대한 1심 선고도 조만간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

쑨 전 부부장 역시 멍젠주 전 서기의 직속 부하 출신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당연히 멍 전 서기의 신임을 발판으로 승승장구했다. 2018년에는 최연소 공안부 부부장으로 발탁되면서 부장 승진이 시간문제일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푸 전 부장처럼 2020년 4월 낙마했다. 현재는 뇌물 수수와 불법 총기 소지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중국 사법 당국은 전날 쑨리쥔 라인으로 분류되던 궁다오안 전 상하이(上海)시 부시장 겸 공안국장, 덩후이린(鄧恢林) 전 충칭(重慶)시 부시장 겸 공안국장, 류신윈(劉新雲) 전 산시(山西)성 부성장 겸 공안청장 등 3명에게 무기징역, 징역 15년과 14년의 중형을 각각 선고했다. 하나 같이 공안 고위직이라는 사실에 비춰볼때 진짜 횡액이라는 표현이 나올 수밖에 없을 듯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