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비극 현장 ‘다랑쉬굴’ 유적지 보존·정비 추진...소유권 확보

기사승인 2022. 10. 31.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 다랑쉬굴 토지매입 완료
유적지 정비 위한 기본구상 본격 착수
다랑쉬굴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다랑쉬굴' /제주시 공식블로그
지난 1948년 12월 18일 제주도 하도리·종달리 주민이 피신해 살다가 '굴'이 발각돼 13명이 집단 희생당한 '다랑쉬 굴'이 소유권 확보에 따라 유적지 보존·정비에 들어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4·3사건 진상규명의 발단이자, 4·3의 비극을 상징하는 다랑쉬굴 유적지 토지(2만 5124㎡) 매입을 완료하고 다랑쉬굴 4·3 유적지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다랑쉬굴 토지 소유자인 학교법인 이화학당이 제주4·3의 역사적 가치 등에 공감해 학교법인 이사회의 매각 의결과 교육부 처분허가 승인을 거쳐 최근 소유권 이전을 마쳤다.

해당 유적지는 사유지로 인한 제약으로 체계적인 보존·정비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토지 매입에 따라 다랑쉬굴 유적지 보존·정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제주도는 다랑쉬굴 4·3유적지의 접근성과 위령공간 보존·정비 등 유적지 보존 기틀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제주도는 지난 9월부터 다랑쉬굴 4·3유적지 기본구상 및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해왔으며, 여론수렴 및 기본구상을 통해 제주4·3의 역사적 교훈을 후세에 전달할 수 있는 도입시설 등을 착실히 준비할 계획이다. 4·3유족회와 관련기관·전문가 의견수렴 등 공론화 과정을 통해 위령공간의 도입시설 및 기본구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다랑쉬굴의 상징성과 주변경관 등을 고려한 위령·추모공간 등 위령조형물 디자인 및 공간을 구체화하고, 진입로 정비 및 주차장 조성으로 접근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4·3희생자의 영면을 기원하고 유족의 한을 푸는 것은 물론 제주4·3의 비극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유적지로서의 가치를 미래세대에 전승하는 현장 교육의 장으로 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다랑쉬굴 4·3 유적지는 제주4·3의 비극성이 응축된 대표적인 유적지로 지난 1992년 11구의 유해가 발견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