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태원 참사] 부방대 “이태원 참사 주동자 있다면 철저히 밝혀야”

[이태원 참사] 부방대 “이태원 참사 주동자 있다면 철저히 밝혀야”

기사승인 2022. 11. 14.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이태원 합동분향소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31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에서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끌고 있는 부정선거·부패방지대(부방대)가 이태원 참사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온라인상에 '민주노총 조합원의 양심선언'이란 내용이 무차별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사건의 주동자가 있다면 이를 철저히 밝혀야 한다는 내용이다.

부방대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사건이 발생한 지 2주가 지났지만 국민들의 슬픈 마음은 안정을 되찾을 수 없다"며 이태원 참사가 누군가에 의한 인위적 사건이라면 그에 대한 관련자를 색출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 사건이 자연적이고 사회적인 재난이라고 판명되더라도 그것을 예측·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지 못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서엔 △이태원 참사 원인규명에 대한 성역없고 신속한 수사 촉구 △국민적 애도사건을 악용하는 불순세력에 결연히 맞설 것을 천명 △자유대한민국이 정상적 국가기능을 회복하도록 모두가 노력할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부방대는 "아직도 중환자실에서 생사의 갈림길을 넘나드는 아들과 딸들, 오열하는 유가족들의 심정은 조금도 배려 없이, '아니면 말고' 식의 가짜 뉴스를 퍼나르고 있다"며 이에 대한 수사도 촉구했다. 이어 "국민적 애도사건을 악용하는 불순세력에 결연히 맞설 것을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부방대는 "국가 재난관리 책임자인 장관은 깊이 사죄하고 스스로 용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 역시 '닥치고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