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이태원 희생자 명단 공개, 정쟁 도구로 쓰기 위함인가”

황교안 “이태원 희생자 명단 공개, 정쟁 도구로 쓰기 위함인가”

기사승인 2022. 11. 15.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2873568_404518261045263_1231660896553776347_n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와 관련해 "누구를 위한 명단 공개인가. 자신들의 정쟁에 필요한 도구로 쓰기 위함 아닌가"라고 15일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들레라는 인터넷 매체가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공개했다. 유가족들의 동의도 없이"라며 "섬뜩한 음모와 술수가 느껴진다"고 했다.

황 전 총리는 "도대체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명단 공개였나. 사망 희생자의 이름을 제3자가 멋대로 공개하는 것이 진정 희생자를 위한 것인가"라며 "자신들의 정쟁에 필요한 도구로 쓰기 위함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황 전 총리는 "참사를 정치에 이용하는 것도 정도가 있다.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 때문에 민주당이 초조하겠지만 재난을 정략화해서는 절대 안 된다. 권력투쟁의 꼼수와 죽음의 정치를 이제 그만하라"고 말했다.

인터넷 매체 '시민언론 민들레'는 전날 '더탐사'와 협업했다며 이태원 참사 희생자 155명의 명단을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들은 유족의 동의 없이 이태원 참사 사망자 명단을 공개해 논란이 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