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서 산불 헬기 추락…5명 사망

양양서 산불 헬기 추락…5명 사망

기사승인 2022. 11. 27.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 총리"양양 헬기 추락 사고수습 만전…안전관리 철저"
양양서 추락한 헬기 파편<YONHAP NO-4719>
27일 오전 10시 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임차 헬기가 추락한 가운데 헬기 파편이 약 200m 주변 논바닥에 떨어져 있다. /연합
27일 강원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임차 헬기 1대가 추락해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강원 양양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는 1시간 15분 만인 이날 낮 12시 5분께 완전히 꺼졌으나, 기장 A씨(71)와 정비사 B씨(54) 등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기장과 부기장 외 사망자들은 20대 남성 1명과 여성 2명으로 알려졌으며, 당국이 현재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추락한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며, 이날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 당국은 시신을 수습하는 한편 기체를 옮겨 정확한 추락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는 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가족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에 지시했다.

그는 또 "겨울철 산불 예방 활동을 실시하면서 민간 임대를 포함해 헬기 사용 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풍 등 기상 변화를 세심히 파악해 운행에 만전을 기하고, 탑승자들이 안전 수칙을 제대로 준수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해 다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