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트램, 57년 만에 부활…위례선 본공사 착공

서울 트램, 57년 만에 부활…위례선 본공사 착공

기사승인 2022. 11. 28.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5년 9월 개통 목표…교통약자 접근성 개선 위한 초저상 차량 도입
마천역복적영·남위례역…총 연장 5.4km·12개소 정거장
shtjseh
노선도 /서울시 제공
서울 송파구 마천역부터 복적영·남위례역을 잇는 위례선이 이달 말 착공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이달 말부터 위례선 도시철도 본공사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오는 2025년 9월 개통 예정인 위례선은 지하철 5호선 마천역에서 8호선 복정역과 남위례역까지 총 5.4km를 노면전차(트램)로 연결하는 친환경 신교통사업이다. 환승역 3곳을 포함해 총 12곳의 정거장이 들어선다.

트램은 1899년 도입돼 1968년까지 약 70년간 운행됐다. 위례선이 개통하면 57년 만에 서울 트램이 부활하는 것이다.

트램 차량은 교통약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초저상 구조로 제작된다. 차량 상부에 전기 배터리를 탑재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고, 차량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전선이 필요 없어 도시미관을 저해하지 않는다고 시는 설명했다.

차량기지는 전면 지하화해 지상에는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공원과 녹지가 들어선다.

위례선이 지나는 장지천에는 수변공완과 조화되는 케이블 형식의 교량이 건설되고, 이용자를 위한 전망대·보행로·자전거도로도 설치된다.

김성보 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 도입이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 불편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5년 9월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공정과 안전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