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물연대 운송거부 5일째에 시멘트 등 곳곳서 피해 속출

화물연대 운송거부 5일째에 시멘트 등 곳곳서 피해 속출

기사승인 2022. 11. 28.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8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박성일 기자 rnopark99@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5일째 접어들면서 수출입 화물 처리 차질이 심화되고 있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시의 21%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에 따라 수출입과 환적화물 처리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광양항, 평택·당진항, 울산항 등에서는 컨테이너 반·출입이 거의 중단된 상황을 맞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광양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2TEU에 그쳤다. 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의미하는데 평시 반출량은 4014TEU다. 같은 시간 평택·당진항과 울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각각 8TEU를 기록했다.

다만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 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은 62.4%로 평시 수준인 64.5%에 근접했다.

시멘트·철강·정유업의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레미콘 업계는 오는 29일부터 전국 레미콘 생산이 중단돼 전국 곳곳의 건설 현장에서 공사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철강업계에선 화물차 출하가 제대로 되지 않아 지난 27일 출하량이 2만2000톤으로 평시의 47.8% 수준을 보이고 있다.

4대 정유사(SK, GS,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차량 중 70∼80%가 화물연대 조합원으로 파악돼 현 상태가 지속된다면 주유소 휘발유·경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화물연대 7600명의 조합원이 전국 177곳에서 집회·대기 예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국토부는 이날 오전 9시부로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 경보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