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원구, ‘일상생활 안전도시’ 종합대책 수립

노원구, ‘일상생활 안전도시’ 종합대책 수립

기사승인 2023. 09. 20.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전 인프라 확충 및 범죄 예방 환경 조성
지속적 정신건강 관리 강화 통한 무차별 범죄 예방
0노원구청
/노원구청
서울 노원구는 구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는 '일상생활 안전도시 노원'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수립된 '노원구 4대 안전대책'을 포함해 이상동기 범죄 예방과 일상생활 속 치안 공백 축소를 골자로 한다.

종합대책은 새로운 우범지대로 떠오른 둘레길·산책로 안전 강화를 비롯해 △정신질환자 관리 강화 △범죄 취약계층을 위한 안심 환경 조성 △민·관·경 협업체계 강화 △시민참여를 통한 범죄 안전망 사전 구축 등을 담고 있다.

먼저 둘레길·산책로 안전 강화를 위해 기존 38명으로 구성된 '둘레길·등산로 살피미단'을 50명으로 확대해 시설 점검·산불예방 외에 등산객 안전을 위한 방범 활동을 실시한다. 둘레길·산책로와 근린공원의 지속 순찰·관리 감독을 위해 '노원안전순찰대'도 배치한다. 구는 20~60세 미만 경비 신임 교육 이수자로만 구성된 22명의 순찰대원 배치를 통해 현장 대응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 경찰과 연계한 자율방범대를 활용해 주 평균 3회 이상 순찰하고, 이상동기 범죄예방 캠페인도 진행한다.

정신질환자는 동주민센터의 대상자 발굴·분류를 통해 심각도에 따라 관리한다. 저위험군은 동주민센터의 정서지원 서비스를 통해 고위험군으로 악화되는 것을 방지한다. 중증정신질환자와 같은 고위험군은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사례관리 대상으로 등록하고 전문요원의 상담과 약물복용 모니터링을 병행한다.

범죄 취약계층을 위한 안심 환경 조성을 위해 CCTV를 확충하고 범죄예방 디자인도 강화한다. CCTV는 방범용 카메라(48대)와 고정형 보조카메라(70대)를 신규·보완 설치하고, 노후된 설비(124대)도 교체한다. 노원역 일대 인파 밀집지에는 실시간 모니터링과 영상분석이 가능한 지능형 CCTV(16대)를 설치해 즉각 대응에 나선다.

범죄예방디자인 강화를 위해 범죄예방진단경찰(CPO)과의 합동 조사도 실시한다. 일반주택지역 중 범죄 취약 지역을 선정하고, 해당 해당 구역에 야간에도 차선과 인도의 영역을 구분할 수 있는 솔라표지병 외에도 각종 조명을 보강해 대상지별 맞춤형 환경 개선에 나선다.

이 외에도 구는 범죄에 취약한 여성 및 안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스프레이, 경보기, 삼단봉 등 호신용품을 대여하고 생활 호신술 안전 교육을 추진하는 등 생활 밀착형 안전 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강력범죄는 갈수록 과감해지고 치밀하며 대상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며 "구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생활안전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