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은행, 강북구와 ‘땡겨요’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강북구와 ‘땡겨요’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4. 06. 21.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규 입점 강북구 가맹점에
최대 40만원 지원금 제공
[보도자료 이미지1]신한은행,
20일 강북구청에서 진행된 신한은행과 강북구의 공공배달앱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임수한 디지털솔루션 그룹장(왼쪽)과 이순희 강북구청장이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20일 강북구청과 공공배달앱 서비스 운영을 위한 '땡겨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은행 '땡겨요'는 '혜택이 돌아오는 배달앱'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낮은 중개수수료,빠른 정산, 이용금액의 1.5% 적립 등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땡겨요'에 신규 입점하는 강북구 소재 가맹점을 위해 '사장님 지원금' 20만원을 제공해 마케팅을 위한 자체 쿠폰을 발행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땡겨요' 정산 계좌를 신한은행으로 변경하는 가맹점에 대해서도 변경 익월 첫 영업일에 4천원 할인 쿠폰을 50매 제공해 최대 40만원 규모의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신한은행과 강북구는 '땡겨요' 앱에서 음식 주문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강북 땡겨요 상품권' 발행도 검토 중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경영 실천을 위해서는 지역사회와의 상생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자체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더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땡겨요'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