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최선희 “핵문제 관련 논의, 향후 협상 테이블서 내려져”

북한 최선희 “핵문제 관련 논의, 향후 협상 테이블서 내려져”

기사승인 2019. 11. 20. 2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 터미널을 나와 차량에 오르고 있다. /연합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의 대북 전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핵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협상테이블에서 내려졌다고 본다고 밝혔다.

최 제1부상은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 러시아 외무부 인사들과 회담한 뒤 회담 결과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소개했다.

최 부상은 '미국 쪽에 전할 메시지가 있느냐'라는 물음에 "메시지는 없고 이제는 아마 핵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앞으로 협상테이블에서 내려지지 않았나 하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앞으로 협상하자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다 철회해야 핵 문제를 다시 논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북한과 미국 간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그것은 정상들의 문제니까 제가 여기서 정상들이 어떻게 하는 거까지는 얘기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도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계속하면서 이런 식으로 나가는 것은 앞으로 좀 불가능하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는 정상회담도, 수뇌급 회담도 그렇게까지 우리에게 흥미 있는 사안이 아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부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