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툭하면 ‘먹통’ 증권사 MTS…근본 해결 필요할 때

[기자의눈] 툭하면 ‘먹통’ 증권사 MTS…근본 해결 필요할 때

기사승인 2021. 01. 2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스피는 3000을 넘어가는데 시스템 장애로 거래를 못 하다니….” 올해 초부터 KB증권과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키움증권 등 다수의 증권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오류 또는 접속지연 등 전산장애가 발생했다. 증권사 거래 시스템 장애는 매수·매도 타이밍을 놓치게 해 투자 손실로 이어진다. 개인이 코스피 3000시대를 이끈 만큼 시스템 안정화에 대한 요구는 더 커지고 있다. 개인 증시 참여가 급증한 지난해 전체 투자자 거래 매체 중에서 MTS 거래량이 46.8%에 달했다.

거래시스템을 관리하는 건 거래 수수료를 챙기는 증권사의 책임이다. 지난해에는 거래 수수료 급증으로 증권사들이 최대 실적을 낼 전망이기도 하다. 거래 시스템 고도화는 증권사 생존의 문제기도 하다. 고객 수요를 제대로 따라가지 않은 채 불편을 방치하면 최근 무섭게 성장하는 핀테크 기업에 자리를 빼앗기게 될 수 있다. 더구나 최근 오픈뱅킹이 증권사에도 적용돼 투자자들은 좀 더 편리한 시스템을 찾아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일부 투자자들은 카카오페이증권이나 토스증권이 하루 빨리 MTS를 출시하기를 손꼽아 기다린다. IT가 기반인 두 회사의 거래 시스템은 더 안정적일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증권사들은 전산 오류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투자자 증가 속도가 빨라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이런 문제가 지속되는 데에는 금융당국의 감독 규정이나 업계 공통의 피해보상 기준이 부실하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금융감독원의 전자금융감독규정에 따르면, 전산 장애로 회사에 중징계를 부과하려면 50억원 이상의 피해가 있어야 한다. 또 피해에 대한 보상 대책도 증권사마다 제각각이다. 만약 투자자가 전산 장애로 입은 손해를 보상받기 위해서는 이 또한 스스로 입증해야 하는 실정이다.

많은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이 코스피 3000시대를 맞아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넘어선 ‘코리아 프리미엄’을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선 거래의 기본이 되는 시스템이 먼저 안정돼야한다. 증권사들은 늘어난 거래 수수료수익을 활용해 서버 증설이나 데이터 센터 구축 등에 대한 투자를 늘려야 한다. MTS앱도 꼭 필요한 기능만을 담아 장애를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더불어 금융당국도 실효성 있는 규제와 기준을 만들어 전산 장애가 발생하면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