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여행업계 위기 본격 시작…실질 지원 필요할 때

[기자의눈] 여행업계 위기 본격 시작…실질 지원 필요할 때

기사승인 2021. 02. 04. 0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수일
생활과학부 중소벤처기업팀 이수일 기자
“정부의 재정 지원은 고맙지만 매출이 없다시피 하니 부족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직격탄을 맞은 여행업계를 지원하고 있지만 ‘약발’이 먹혀들지 않는 이유다.

여행사가 유·무급휴직 등을 통해 인건비를 줄였지만, 고정비용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대규모 적자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다수 여행사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70~80%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는 대규모 적자를 당연한 수순으로 보고 있다. 실제 국내 여행업계 1위 업체 하나투어는 지난해 1146억원(잠정치)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는데, 같은 해 매출(1095억원)보다 더 큰 규모다. 당기순손실(2203억원)은 매출보다 두 배 이상 더 큰 상태다.

문제는 여행사들이 이 같은 이유로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면 인력 감축, 자산 매각 등 구조조정으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문을 닫은 여행사도 수백곳이다. 업계 대다수가 지난해 비용을 줄이기 위해 구조조정을 진행했지만 매출 감소가 현재까지 이어지면서, 조만간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결국 정부가 법인세 일시 감면, 세금 납부 유예 등 여행사들이 실질적으로 혜택을 볼 수 있는 정책을 검토해야 할 시점이다. 여행관련 단체 및 협회 등은 “사업주가 버틸 수 있는 영업환경 조성과 운영경비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 출시된다고 해도 올해 연말까지 전 국민이 접종받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일부에서는 코로나19가 감기처럼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여행업계가 최소한 올해도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날 수 없고, 실적 반등이 어려울 수 있다는 뜻이다.

여행업계가 자구책을 마련·실행하고 있지만 한계는 분명하다. 정부도 한정된 재정을 분배하는 데 어렵겠지만 ‘정부의 지원 없이는 생존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업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