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 한미일 정상 ‘북핵 대응 군사협력 재개’ 합의에 강하게 반발

북, 한미일 정상 ‘북핵 대응 군사협력 재개’ 합의에 강하게 반발

기사승인 2022. 07. 03.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무성 대변인 "미국과 추종세력 군사 책동으로 핵전쟁 발발 위험"
마드리드에서 만난 한미일 정상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정상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핵 대응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 문답을 통해 “얼마 전에 있은 나토 수뇌자(정상) 회의 기간 미국과 일본, 남조선 당국자들이 반공화국 대결 모의판을 벌려놓고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무턱대고 걸고들면서 3자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 문제를 비롯해 우리를 겨냥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공동 대응 방안들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서 외무성 대변인은 “이번 나토 수뇌자 회의를 통해 미국이 유럽의 군사화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나토화를 실현해 러시아와 중국을 동시에 억제, 포위하려는 기도를 추구하고 있다”며 “미·일·남조선 3각 군사 동맹을 그 실현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것이 보다 명백해졌다”고 말했다.

특히 외무성 대변인은 “조성된 정세는 조선반도(한반도)와 국제안보 환경의 급격한 악화 추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국가 방위력 강화의 절박성을 더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무모한 군사적 책동으로 하여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에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됐다”며 “국제평화와 안전은 냉전 종식 이래 가장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적대 행위로부터 초래되는 온갖 위협에 대처해 국권과 국익, 영역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 것”이라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자기의 책임적인 사명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외무성이 개별 연구사 명의가 아닌 ‘대변인’ 명의로 비난 입장을 낸 것은 지난달 초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최선희 외무상이 임명된 이후 처음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달 29일 나토 정상회의가 열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북핵 대응을 위한 3국 군사안보협력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