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도발’ APEC서 한미일 등 6개국 긴급회동…“국제사회 단호 대응”

‘北 도발’ APEC서 한미일 등 6개국 긴급회동…“국제사회 단호 대응”

기사승인 2022. 11. 18.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hailand APEC <YONHAP NO-4709> (AP)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태국 방콕에서 1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6개국이 긴급 회의을 마련했다./사진=AP 연합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태국 방콕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6개국이 긴급 회의를 열었다.

18일 낮 12시 30분께 APEC 회의장인 방콕 퀸시리킷 내셔널컨벤션센터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긴급 회동했다.

한덕수 총리는 "북한의 이번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올해 전례가 없이 많이 행한 여러 차례의 미사일 발사와 함께 복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행위"라면서 국제사회가 통일돼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북의 도발은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지역 안보를 위협하고 불필요한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대표해 미국의 인도·태평양 우방국을 향한 철통같은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이 올해 50기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전례 없는 고도로 발사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강하게 규탄했다. 또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 참석 국가들의 지속적인 지지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앨버니지 총리와 트뤼도 총리, 아던 총리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대응 동참을 재확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