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미 과테말라 대혼란 속 대선 치러, 경찰 최루가스 진압까지

중미 과테말라 대혼란 속 대선 치러, 경찰 최루가스 진압까지

기사승인 2023. 06. 26. 1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높은 범죄율에 부켈레 따라잡기 열풍도
APTOPIX Guatemala Elections
25일(현지시간) 과테말라 수도 과테말라시티 근교에서 경찰이 최루가스를 사용해 선거 관련 소요 사태를 진압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중미 과테말라의 대통령 선거가 25일(현지시간) 각종 불법 행위와 부정선거 논란 속에 치러졌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22명의 후보가 난립한 가운데 당선자는 오는 8월 결선투표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수도 과테말라시티를 비롯해 전국 22개 주에서 열린 선거는 투표용지 소각과 선거사무원에 대한 폭력 등이 발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과테말라 대선은 총선 및 지방선거와 동시에 열려 국회의원 160명과 지방자치단체장 340명을 함께 뽑는데 선거 정당성에 대한 논란이 한동안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부 레탈룰레우 주에서는 특정 정당이 유권자를 대거 수송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이에 반발하는 다른 정당 지지자들이 소요 사태를 일으켰다. 경찰은 일부 지역에서 투표 문제로 인한 충돌을 진압하면서 최루가스까지 사용했고, 이 과정에서 부상자들이 나왔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또 한 투표소에서는 한 무리의 성인들이 빈 투표용지를 집어든 뒤 밖에서 불태우는 일도 발생했다. 이밖에도 수도 근교 마을에서는 금품 살포 의혹과 관련해 선거사무원 130명이 전날 밤 주민들의 위협을 받아 투표소 운영을 하지 못하는 일이 일어났고, 실제 일부 유권자는 투표를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과테말라 대선은 앞선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기록한 카를로스 피네다를 비롯한 다수 후보가 후보 자격을 박탈당한 가운데 열려 투표 전부터 많은 논란을 낳았다. 일단 선거에서는 알바로 콜롬 전 대통령의 전 부인인 산드라 토레스 후보가 선두로 나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토레스 후보는 에드몬드 물레트 후보 등에 10%포인트 이상 앞선 것으로 조사되고 있지만 과반엔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여 8월 20일로 예정된 결선투표에 가야 당선자가 결정될 전망이다. 토레스 후보는 2015년과 2019년 대선에 출마해 낙선한 바 있는데, 수도권에서 지지율이 낮아 이번 결선투표에서도 승리를 장담하긴 이르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분석했다.

한편 이번 과테말라 대선에서는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벤치마킹이 하나의 화두가 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전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인권 탄압 논란 속에서도 갱단 등에 대한 이른바 범죄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데, 범죄율이 높은 과테말라의 한 시민은 WSJ에 "과테말라판 부켈레를 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