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네수엘라, 가이아나 주민 시민권 부여 국민투표 강행…영유권 분쟁 고조

베네수엘라, 가이아나 주민 시민권 부여 국민투표 강행…영유권 분쟁 고조

기사승인 2023. 11. 28.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야나 에세키바 유전 발견으로 분쟁 심화
베네수 시민권 부여·1899년 중재판정 거부 등 질의
Guyana Venezuela Territory Dispute <YONHAP NO-2522> (AP)
베네수엘라와 가이아나의 영유권 분쟁지인 과야나 에세키바의 모습./AP 연합뉴스
베네수엘라가 이웃국가 가이아나 내 영유권 분쟁지역에 대한 지배권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해 해당 지역 가이아나 주민에게 베네수엘라 시민권을 부여하는 국민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27일(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우리는 과야나 에세키바 방어를 위한 결의로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한다"며 12월 3일로 예정된 국민투표에서 단결을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현지 일간지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국민투표는 총 5개 항목에 대해 찬반의사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질의 내용은 △1899년 중재판정 거부 △1966년 제네바 협약 지지 △영토 확정 관련 가이아나 주장 거부 △국제사법재판소(ICJ) 재판 관할권 인정 반대 △해당 지역에 새로운 주 신설 및 지역 주민에게 베네수엘라 시민권 부여 등이다.

과야나 에세키바는 가이아나 에세퀴보 강 서쪽에 위치한 규모 15만9500㎢가량의 지역으로 금, 다이아몬드 등 자원 매장량이 풍부한 데다 2015년 대규모 유전까지 발견되며, 이 곳을 둘러싼 베네수엘라와 가이아나의 영유권 분쟁은 더욱 첨예해지고 있다.

미국 최대 석유 기업 엑손 모빌에 따르면 이 지역의 석유 매장량은 32억~50억 배럴 전후로, 국민 1인당 매장량으로 따지면 1인당 4000~6200배럴 수준이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1900배럴)를 크게 웃도는 규모다.

1899년 중재재판소의 판정에 따라 현재 이 지역은 가이아나 땅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베네수엘라는 19세기 초 스페인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줄곧 "역사적으로 에세퀴보(과야나 에세키바를 지칭하는 베네수엘라 측 명칭)는 우리 땅이었다"며 실효적 지배권을 주장하고 있다.

마두로 정권은 내달 3일 국민투표를 통해 영유권 주장 정당성을 확보하고 국제사회 여론전에 활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가이아나는 자주권 침해 행위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바라트 자그데오 가이아나 부통령은 전날 해당 지역을 찾아 "우리 국민은 자국 주민을 굶주리게 해 다른 나라로 도피하게 하는 베네수엘라 신분증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