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인요한 만난 임현택 의협회장 “정부, 합리적 방안 찾길”

與 인요한 만난 임현택 의협회장 “정부, 합리적 방안 찾길”

기사승인 2024. 06. 14.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일 집단휴진 예고…"똘똘 뭉쳤다"
의협회장 만난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YONHAP NO-3768>
국민의힘 인요한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이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날 인 위원장은 임 회장과 정부 의료개혁 추진 계획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연합뉴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14일 국회를 찾아 "정부가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 국민과 환자들이 큰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인 인요한 의원의 의원실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임 회장은 "다음 주 의협에서 큰 행사를 준비중인데 가급적 문제가 커지지 않고 정부가 합리적 방안을 찾길 바란다"며 "국민과 환자들이 큰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있게, 그리고 의사들은 원래 본인들 하던 일에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제도, 그런 상황으로 빨리 회복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인 의원은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화답했다.

인 의원은 또 "지난 45년동안 의료보험 개혁이 없었는데 환자와 의사를 위해 바람직한 방향으로 개선됐으면 한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의협 등 의료계는 정부의 의대 증원 2000명 정책에 반발해 오는 17~18일 집단 휴진을 예고한 바 있다.

앞서 임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의학회 학술대회에서 "우리 의료계는 그 어느 때보다도 똘똘 뭉쳐있다"며 "잘못된 정책을 막고 대한민국의 의료를 정상화하기 위해 18일 전국의사 총궐기 대회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다만 의료계의 부재에 따른 피해 규모 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의료계를 향해 "환자의 간절한 목소리를 외면하는 결정을 내려 매우 안타깝다"며 "부디 지금의 결정을 거두고 환자 곁에 머물러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