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 도민과 함께 서천 갯벌·해안가 정화 나선다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4.9℃

베이징 7.9℃

자카르타 27.6℃

충남도, 도민과 함께 서천 갯벌·해안가 정화 나선다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일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개최…해양쓰레기 수거 진행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는 오는 20일 서천군 갯벌지역 중 한 곳인 장항읍 송림리 해안가 일원에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에 의거해 매년 9월 셋째 주에 지정 운영되고 있으며 전 세계 100개국에서 50만여명이 기념행사와 연안 정화 활동에 참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도와 대산지방해양수산청·서천군이 공동 주최하고, 해양환경공단 대산지사에서 주관한다.

해양쓰레기 정화 활동에 나서는 이번 행사에는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과 김선종 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이교식 서천 부군수와 관계 공무원, 지역 어촌계 주민 등 25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정화 활동 장소는 지난달 서천군이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 후보지로 선정되고 다음 달 중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한 현지 실사를 앞두고 있음에 따라 선정했다.

도는 해양환경보호에 대한 참여자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정화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념식과 부대행사 등은 제외할 계획이다.

한준섭 국장은 “올해 행사는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 및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 중인 서천 갯벌을 도민이 함께 정화하는 의미 있는 행사”라며 “도민과 함께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를 실천하기 위한 주민참여형 해양환경보전 활동을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올해를 ‘해양쓰레기 줄이기 원년의 해’로 선언하고 △도서지역 해양쓰레기 운반선 건조 △육상기인 해양쓰레기 유입 차단시설 설치 △지역해양환경교육센터 운영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또 지역민과 기업 등이 자율적으로 해양환경보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우리 마을 해양쓰레기는 내가, 청소마을 운영’, ‘1사 1연안 가꾸기 운동’ 등 주민참여형 해양쓰레기 관리 사업을 점차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