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원석연의 ‘1950년’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6.2℃

베이징 5℃

자카르타 29℃

[투데이갤러리]원석연의 ‘1950년’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원석연
1950년(64x147cm 종이에 연필 1956)
원석연(1922~2003)은 평생 종이와 연필을 재료로 한 연필화에 몰두하며 한국 근현대의 시대상과 우리 삶의 단면을 표현해 온 작가다.

주로 인물, 풍경, 사물, 동물, 곤충 등을 소재로 자신이 살아온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을 담아냈다. 또한 한국전쟁 등 격동기의 역사를 겪었던 시대정신과 인간 존재의 고독 등을 표현했다.

그의 작품 ‘1950년’은 전쟁의 상처로 얼룩진 혼란의 시기 속 고단하고 암울했던 시대상을 대변하는 작품이다. 수많은 개미를 소재로 비극적인 상황에 처한 인간 군상을 표현했다.

화면에는 고무신 한 짝이 떨어져 있고, 군화와 타이어 자국 위를 기어가는 수많은 개미들이 보인다. 죽음 앞에 높여 있는 무수한 개미들은 살아남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을 보여준다.

아트사이드 갤러리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